그 사람 얼굴을 떠올린다

초저녁 분꽃 향내가 문을 열고 밀려온다

그 사람 이름을 불러 본다

문밖은 이내 적막강산 

가만히 불러 보는 이름만으로도 

이렇게 가슴이 뜨겁고 아플 수가 있다니 



- 박남준, 이름을 부르는 일